기수역 이란 해수와 담수가 만나는 지역, 그외의 특징

기수역이란?

 

기수역(汽水域)은 해수와 담수가 만나는 지역을 말합니다.

기수역의 전형적인 지역이라면 낙동강 지역을 들수 있었는데요 지금은 하구둑이 생기면서 기수역의 역할이 많이 축소되었습니다.

그리고 다른 한곳이 바로 삼천포 남해 하동을 잇는 곳인데요, 남해와 내륙 사이의 바닷길이 물살이 세고 또 기수역이다보니 이곳이 황금어장이 되어있습니다.

 

기수역의 염분 농도는 0.5∼30‰(퍼밀·1천 분의 1)정도로 계절·강수량 등에 따라 염분 변화의 폭이 큽니다.

일반적으로 염도 0.5‰ 이하의 물은 담수, 30‰ 이상은 해수라고 말합니다.

기수역에는 염분의 농도가 상대적으로 낮다보니 이곳이 황금어장이 형성됩니다.

특히 삼천포와 남해 앞바다에 있는 죽방멸치라고 우리나라 최고의 멸치가 나는 곳인데요,

이곳의 멸치가 단지 죽방에서 잡혔기 때문은 아니랍니다.

멸치가 영양이 풍부한곳에서 자랐고, 물살이 세기 때문에 열심히 헤엄치지 않으면 바다로 쓸려내려가버립니다.

그래서 이지역에 살아남아 잡히는 멸치(죽방)는 상당히 운동량이 좋아 멸치가 날렵하고 운동량이 좋고, 기수역이라 멸치가 짜운 맛이 없답니다.

오히려 오래씹으면 단맛이 나는데요, 세계적으로 이러한 환경도 많지 않지만 이렇게 잡는 멸치나 생선들의 맛이 오죽 하겠습니까?

그래서 예전부터 이곳이 황금 어장이 형성되었고, 삼천포의 고기가 맛있는 이유이기도 하겠네요.

Add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eight − 3 =

Please enter Google Username or ID to start!
Example: clip360net or 116819034451508671546
Title
Caption
File name
Size
Alignment
Link to
  Open new windows
  Rel nofoll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