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초보도 쉽게 아기에게 트림을시키는 5가지 방법

아기 신생아 딸꾹질 멈추는 방법

 

 

아기가 트림을 해주지 않아 고민하고 있지 않습니까? 하지만 걱정하지 마세요. 아이의 행동에 항상 걱정스러운 엄마들에게 왜 아기에게 트림이 필요한지, 그리고 능숙하게 트림하는 방법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트림”을 하지 않아도, 병이 되지 않아요.

이 글은 보는 분들 중에는 자신의 아기를 잘 트림 시키지 못해 고민하고 있거나, 또 그러한  일로인해 아이가 병에 걸리지 않을까 불안하게 느끼며 걱정하는 분이 아닐까요?

우선 결론부터 말하면, “트림을 하지 않아도 질병이 되지 않습니다”

아기에게 트림이 필요한 이유

그럼, 왜 아이에게 트림이 필요 할까요? 주된 이유는 아래의 두가지 입니다.

  • 공기와 함께 우유를 토해낸다.
  • 공기가 배를 압박하고 있어, 기분이 나쁘다.

단지 이것뿐 입니다. 신생아에게 우유를 토하는 것은 생리 현상중의 하나입니다. 트림을 해도 토하는 때는 토합니다.

또한 “뱃속이 이상해서 기분이 나쁘다”며 아기가 울면 엄마는 곤란 해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러나 반대로 생각하면, “아기가 기분 나쁜 느낌이 없다면, 오히려 트림을 하지 않아도 괜찮다”는 것입니다.

즉, 분유 수유 후 1~ 2회, 트림이 나오지 않는다고 해서 걱정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아기를 잘 트림시키는 방법

트림의 정체는 분유와 함께 삼킨 공기 덩어리 때문입니다. 그래서 분유를 먹일 때 젖병에 공가가 생기지 않도록 하고, 잘 밀착해서 먹여야 하는 이유가 공기를 들어 가지 않게 하기 때문입니다. 공기는 아래에서 위로 올라 가기 때문에, 그 통로를 만들어주게 한는 것이 트림을 시키는 요령입니다.

  1. 엄마는 소파에 반쯤 걸터 앉습니다. 그리고 등받이와 약간의 거리가 있으므로 몸의 각도를 조정하면서, 아기의 트림이 나오기 쉬운 각도를 찾아가며 트림을 유도합니다.
  2. 아기를 어깨에 쪽으로 끌어 안되, 아기가 수직이 되도록 합니다. 트림과 함께 분유를 토해 낼 수 있기 때문에 어깨에 수건을 올려두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3. 아기의 가슴이 엄마의 어깨에 올라올 때까지 바짝 밀어 올립니다. 이때 아기를 약간 옆으로 돌려 입과 코가 막히지 않도록 합니다. 허리가 약간 둥글게 될 정도가 되면 OK입니다.
  4. 등의 위 근처에서 뒷목까지 문지르기를 시작합니다. 반드시 아래에서 위로. 막힌 공기를 끌어 위로 올라가는 이미지로 문지릅니다. 두드려도 괜찮지만, 몸이 긴장하거나 오히려 트림이 나오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5. 시간은 약5분. 엄마도 아기도 지칠 수 있으므로, 너무 오래 하지마세요.

 

그래도 트림이 나오지 않을 때는 포기

트림이 나오지 않을 때는, 무엇을 해도 나오지 않기 때문에 포기하고 눕혀봅니다. 눕히는 것으로, 공기가 움직여서 갑자기 트림을 할 수 있습니다. 트림 대신 방귀를 뀌는 아이도 있습니다.

 

잘 때는 오른쪽을 아래로 해서 눕힌다

똑바로 재우게 되면, 만약 트림과 함께 분유(모유)를 토했을 때 기관에 들어갈 가능성이 있습니다. 등쪽으로 둥근 수건이나 경사가 있는 베개를 넣어 아기의 오른쪽이 아래를 향하도록 옆으로 눕혀 재워보세요. 위에서 장으로 이어지는 출구가 오른쪽에 있기 때문에 오른쪽을 아래로 향함으로써 원활하게 소화를 할 수 있습니다.

 

가장 문제는 트림 아니라 엄마의 스트레스

트림이 나오지 않아도 병이 되지 않습니다. “토하는 것 또한 생리 현상” 이기 때문에 조금 편하게 두고 보아도 좋습니다.

아이는 어머니의 상태를 민감하게 느낄수 있기 때문에, 트림이 나오는지 보다 엄마의 스트레스에 좀더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에, 어머니를 보고있는 것이 더 힘들 수 있습니다.

 

트림시기는 순식간에 지나감

트림이 필요한 것은 목을 가눌 때 까지. 빠른 아이라면 약3달. 평균 5 ~ 6 개월이면 트림은 끝납니다.

즉 아기에게 트림을 시켜주는 횟수를 세어보면 약 500 회 전후. 짧은 사람은 300회 정도로 보고 있습니다.

우리 아이에게 이 짧은 이벤트를 함께 즐기지 않는 것은 오히려 손해가 아닐까요? 너무 스트레스가 않는다면 아이를 키워가는 즐거운 과정이므로 열심히 아이를 안고 좋은 추억도 남겨 보세요.

 

Add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eighteen − 8 =

Please enter Google Username or ID to start!
Example: clip360net or 116819034451508671546
Title
Caption
File name
Size
Alignment
Link to
  Open new windows
  Rel nofollow